top으로가기
평형

오늘본매물

오늘 본 매물이 없습니다.
> 핫투데이 > 상세보기
  • 찾아주세요
  • 팔아주세요

클라우드태그

클라우드태그

핫투데이hot today

트위터로 보내기싸이월드 공감
 도시재생 뉴딜사업, 이면도로 개선과 소규모 정비사업 병행 필요하다! 2017-11-24 21:46:53
작성인 정진영 기자 조회:274    추천: 26


[아유경제=정진영 기자] 이달 24일 경기연구원은 `새정부의 도시재생 뉴딜사업과 경기도의 과제` 보고서를 통해, 도가 추진하는 도시재생 뉴딜사업 성공을 위해서는 도시재생 거점으로서 이면도로 개선사업과 소규모 정비사업을 추진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국토부 기준 경기도 전체 553개 읍ㆍ면ㆍ동 중 232개 지역이 쇠퇴지역이며, 정비사업 해제구역이 189개로 경기도에서 도시재생이 필요한 지역이 너무 많은 상황이다.

도내에서 국가지원의 도시재생 지역은 경제기반형 1곳(부천시 원미구)과 일반 근린재생형 3곳(수원시 팔달구, 성남시 수성구, 부천시 소사구)에 불과해 중앙정부의 지원이 제한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도시재생뉴딜사업은 사업기간이 3~6년인데, 도시재생은 단기간으로 성과를 내기에 어렵다고 지적했다.

한 부동산 전문가는 "국가가 진행하는 뉴딜사업에 의존하기보다는 경기도가 주도하는 도시재생이 필요하다"며 "도시재생 추진방향으로 ▲주민역량 강화와 예비단계 지원 ▲도시재생의 거점으로 이면도로 개선사업과 소규모 정비사업 추진 ▲도시재생 추진구역을 스마트시티 테스트베드로 적용 ▲고가도로 하부와 같은 버려진 공간의 활용을 통한 지역 명소화 및 공공시설 복합화 ▲도시경관, 안전성 개선을 위한 새로운 도시형 주택유형 도입 ▲노후 택지개발지구, 미군 반환공여구역, 노후 공업지역 등은 도시재생 전략사업으로 추진 ▲지방비 확보 등 경기도의 역할 강화 등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이어서 그는 "지자체의 교통 환경 도시 부서 간 연계사업으로 주로 차량을 위해 사용됐던 이면도로를 주민들을 위한 보행휴식 생활공간으로 개편해야 한다. 그동안 교통부서에서 담당해 왔던 거주자 우선주차, 보행우선도로 담장 허물기 등 주차장사업과 연계해 쓰레기처리 휴식시설 경관개선 등을 추진할 수 있다"며 "마을 내 공동이용시설은 블록단위의 소규모 정비사업인 `가로주택정비사업`을 통해 조성해 청년층을 위한 임대주택, 창업공간, 보육센터, 판매시설, 공용주차장 등 커뮤니티를 위한 공동이용시설 확충이 가능하다"고 덧붙였다.

이에 업계 전문가들은 경기도는 정부의 도시재생뉴딜사업과 연계하면서도 지역의 특성을 고려한 경기도형 도시재생을 적극 추진해야 한다며 경기도형 도시재생의 안정적 추진을 위해 사업 예산확보가 필요하며, 중앙정부와 경기도ㆍ지자체의 효율적인 사업지원체계를 구축해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 AU경제(http://www.areyou.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추천  소스보기  목록 
Query Time : 0.59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