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으로가기
평형

오늘본매물

오늘 본 매물이 없습니다.
> 핫투데이 > 상세보기
  • 찾아주세요
  • 팔아주세요

클라우드태그

클라우드태그

핫투데이hot today

트위터로 보내기싸이월드 공감
 압구정 재건축 ‘35층 규제’ 풀리는 2020년까지 기다리나… “집단행동도 불사” 2017-11-24 21:45:00
작성인 유준상 기자 조회:280    추천: 28


[아유경제=유준상 기자] 압구정 재건축이 35층 층고제한과 초등학교 이전 문제로 난항을 겪고 있다. 재건축 추진위원회는 주민 의견을 수렴해 서울시를 압박할 수 있는 집단행동도 준비하고 있다.

일부에선 35층 규제를 못 박고 있는 도시계획 `2030 서울플랜`이 2020년에 수정 가능함에 따라 규제완화 시점까지 기다릴 수 있다는 의견이 조심스럽게 나오고 있다. 전문가들은 강남 랜드마크 형성을 위해 고층이 필요하다는 공감대가 형성된다면 충분히 예상할 수 있는 시나리오라고 입을 모은다.

24일 서울시에 따르면 지난 22일 열린 도시·건축공동위원회에서 압구정 지구단위계획구역 및 계획 결정안은 보류됐다.

서울시 관계자는 "주민들이 초등학교 이전을 반대하고 있어 관련 사항을 검토하라는 것이 주요 내용이었다"며 "위원회에선 초등학교 이전은 타당성이 있을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서울시는 도로계획 확보를 위해 압구정초등학교를 성수대교 쪽으로 300m가량 이전하는 안을 제시했다. 하지만 주민들은 교육여건이 악화될 수 있다는 점을 우려해 반대하고 있다.

초등학교 이전뿐 아니라 35층으로 층고를 제한하는 것도 압구정에선 예외가 아니라는 것이 서울시 입장이다. 서울시는 2030 서울플랜에 따라 제3종일반주거지역에 짓는 아파트의 최고 층수를 35층으로 제한하고 있다.

서울시 관계자는 "주민들과 전문가 의견을 수렴했다. 35층이 적절하다는 합의가 이뤄졌다"고 설명했다.

현재 압구정에선 35층 규제에 대해 행복추구권을 침해하는 행위로 강력히 반발하고 있다. 주민들 동의를 얻어 내년 지방선거 공약에 반영될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는 입장이다.

한 압구정 재건축 추진위원장은 "35층을 규제하는 2030 서울플랜은 시민의 동의를 얻지 않았다"며 "4년 임기의 시장이 100년 아파트를 제멋대로 강제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35층을 규제하는 2030 서울플랜은 5년마다 수정될 수 있다. 업계 안팎에선 내년 새로운 시장이 당선되면 충분히 변경될 가능성이 있다고 내다 봤다. 압구정도 우선순위를 속도에 두지 않는다면 초고층 염원을 이뤄낼 수 있는 셈이다.

현지에서도 35층 이상 재건축을 관철하기 위해 속도전을 보류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한강변 초고층 단지를 통해 부촌 명성을 유지하는 것이 바람직할 수 있어서다.

심교언 건국대 부동산학과 교수는 "전문가들도 35층 규제에 대해선 의견이 엇갈리고 있다"며 "선진국에선 별도의 의원회를 꾸려 지역 특색이 반영되도록 규정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압구정동 한 공인중개업소 관계자도 "압구정은 재력가들이 대출 없이 진입하고 있어 일희일비하지 않는다"며 "2020년에 규제가 풀린다는 확신만 있다면 차분히 기다릴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은마아파트는 주민투표를 진행해 기존 49층 재건축안을 철회하고 35층을 받아들였다. 압구정 일부 구역에선 35층에 대해 긍정적으로 보는 입장도 나타나고 있지만 은마와는 사뭇 다르다.

또 다른 공인중개업소 관계자는 "일부 주민들은 은마 사례 이후 심리적으로 흔들리는 분위기도 있다"며 "다만 최고 부촌이라는 명성에 맞게 초고층으로 진행돼야 한다는 목소리가 여전하다"고 전했다.

실제 압구정 시세는 고공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8ㆍ2대책 이후 잠시 주춤했던 분위기에서 벗어나 시세는 3개월 새 약 3억 원 상승했다. 유동자금이 안정적인 강남 재건축으로 몰린 탓이다.

압구정 공인중개업소 관계자는 "매수세는 20억 원대 매물에 상대적으로 집중되고 있다"며 "한 달에 1억 원씩 시세가 올랐다고 볼 수 있다"고 말했다.

ⓒ AU경제(http://www.areyou.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추천  소스보기  목록 
Query Time : 0.59 sec